MY MENU

자유게시판

제목

숙제 올림 - 이황직

작성자
관리자
작성일
2017.02.27
첨부파일0
조회수
373
내용

 

제주학술대회의 여운이 아직 가슴을 적시고 있습니다.

 

  약속을 어기고, 10년전(2002년 2월)에 제주에서 쓴 시를 대신 올립니다.

 

 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 

 

 

수줍은 미소의 사람이

 

 

당신이 오늘 자유로운 것은

제주의 바람이 가벼워서가 아니야.

耽羅하고도 西歸에 와서

구슬 적시듯 물결에 맡긴 발목 때문도 아니야.

뒷바라지 일곱 성상, 망가진 게

어디 몸매와 살결 그뿐이었을라구.

멋이라고 부린 러시아제 쌍안경에

바위섬 통째 납치해 갈  기세는 어디로,

어느 결 유채꽃 보고프다 조르는 그 모습이,

벌이에 지쳐 살림에 치여 묻어둔 그 마음이,

경복궁역 지하 기둥에 반쯤 숨어 기다리던

첫 데이트 수줍은  미소의 그 사람이,

밤새운 집어등 아랑곳없이 곯아떨어져서

이불도 남편도 걷어차 버린 채

종일 들썩들썩 아이를 업고 흥얼거리던

그 노랫가락처럼 새근거리는 것이다. 

게시물수정

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

댓글삭제게시물삭제

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.